영국에서의 1년2011.11.29 00:47
한결이와의 비엔나 넷째날, 아직 돌아보지 못한 Museums Quartier를 가보기로 했다. 마침 남편이 참석하고 있는 서밋 프로그램 중 유누스 박사님과의 토론이 Museums Quartier에서 있어 함께 근처 국회의사당을 돌아본 후 2시간 후 인 4시 다시 만나기로 약속을 하고 각자의 길을 떠났다.
한결이는  문 넘어로 보이는 무선 조종 자동차에 이미 눈을 빼았겼다.
LEOPOLD Museum 앞에 위치한 경주용 자동차 레이스가 있다.


아무리 불러도 미동하지 않는 아들을 남겨두고 뮤지엄 광장을 서성이던 난, Kindermuseum이라는 단어를 확실히 보고 말았다.
어제 모네, 피카소 전을 열고 있던 Albertina 미술관에 갔다가 한결이가 작품을 만지려고 해서 미술관 관리 하는 아저씨한테 쫓겨난 나로서는 Leopold Museum보다는 어린이 뮤지엄 Zoom에 마음이 갔다.


어린이 뮤지엄 Zoom

위치: Museums Quartier, Museumsplatz 1, 1070 Wien
        Museums Quartier로 들어가 클림프 그림 전시로 유명한 LEOPOLD Museum 근처 (표지판이 있어 찾기 쉬움)
전화번호: (01) 524 79 08
www.kindermuseum.at

 

 


 
 건물에 들어서자 마자 한결이는 벽에 손을 대면 색이 나타나는 캔버스 쪽으로 달려갔고 나는 데스크에서 이용방법을 알아보았다. 이용 방법은 아주 간단했다. 다음 시간 대기 순서에 이름을 올리고 기다리면 되는 것! 우리는 2시 30분 프로그램 중 3세 이하가 참여하는 Zoom Ozean을 1시간 동안 누리기로 했다.
입장료는 어린이 4유로, 어른은 무료이다. (한국은 어린이 프로그램이어도 어른 입장료가 더 비싼데 정책이 맘에 들었다!)

특히 각 시간별, 테마별 프로그램 참가자들의 소지품과 옷가지등을 천장 바구니에 담아 올려 놓는 모습도 재미있었다. (사진 속 천장에 모래 주머니 같은 것들이 바로 그것!)

신발을 벗고 들어가니 두 명의 선생님이 소극장 처럼 아이들을 모아 앉혔다. 그리고는 바다 생물, 파도(천을 출렁이며)로 이야기를 시작했다. 독일어를 전혀 모르지만 바다를 테마로 한 놀이마당의 intro를 간단하지만 어린이들의 참여를 유도하며 흥미를 자극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파도 속으로 뛰어 들어간 한결이는 바다의 왕자가 되어 60분 동안 쉴세 없이 움직이며 탐험을 했다.


 똑딱이 카메라로서는 도저히 좋은 장면을 담을 수 없어 한결이와 신나게 노는 것에 더욱 집중했다.
아주 견고하게 만들어진 배 모형은 낙시며 조종이며(핸들 및 스위치 작동) 닻을 내리고 올릴 수도 있게 빼곡히 설계되어 있었다.
북극, 남극, 해저 탐험을 테마로 직접 만지고 해볼 수 있도록 되어 있어 아이들은 몰입 그자체였다!
선원의 나팔소리가 들렸고 다시 1층 중앙으로 모였다. 바다 이야기가 끝이나는 줄 알았더니 파도를 통과하여 다시 소극장으로 갔다. 마무리 이야기까지 세심하게 한 후 뮤지엄을 나갈 수 있도록 했고, 그런 마무리에도 불고하고 한결이는 더 놀고 싶은 마음에 울음을 터뜨렸다!

다행히 입장을 기다리며 친해진 이스라엘 사람이며 체코에서 살고 있는 남매들과 어울려 다시 놀게 되어 울음을 그치고 의자로 쓰이기도하는 큰 크기의 블럭놀이에 몰입! 이스라엘 3살 누나와 6살 형이 한결이를 챙겨주는데 한결이는 참 복이 많다. 
남편과의 약속시간이 되었는데 한결이는 놀이 삼매경이라 잠시 남매들의 부모에게 아기를 맡기고 남편과의 약속장소로 갔다.
유느스 박사님이 보여 몰카 한장 하고 남편과 다시 Zoom으로 돌아와 다음 일정을 상의했다.


이스라엘인 부부에게 우리 일정의 마지막 여행지를 추천해 달라고 하니 자신들이 오후에 다녀온 Music House를 알려주며 구글에서 뽑아온 지도를 나에게 넘겨주며 행운을 빌어주었다. 아이들이 무척 좋아했노라며....
Zoom 안내 데스크에서 교통 방법을 안내받아 Music House로 향하였다. StephanPlatz 근처에 위치했고, 놀라운 사실은 10시까지 운영을 한다는 것!
비엔나의 대부분의 관광 명소가 5~6시에 문을 닫는 것을 생각해 서둘러 움직였고 1시간 남짓 남은 시간에 더욱이 아기가 낮잠에 들어 아까워 하고 있었는데 큰 행운을 건진 것 같았다. 숙소로 돌아가 장봐놓았던 남은 재료로 스파게티를 해 먹고 다시 Music House로 가기로 작전을 짜고 숙소로 향하였다. (뮤직 하우스에 대한 내용도 다시 포스팅할 예정이다.^^)

아래 사진은 Zoom의 다른 테마들의 활동 모습이다. 연령별 활동이 무척 진지하고 제대로 진행되는 걸 엿볼 수 있었다.

 

 


비엔나의 어린이 뮤지엄 Zoom! 유럽 여행을 기왕이면 체험위주로 다양한 경험을 하여 창의력을 일깨워 주고 싶은 부모님들, 비엔나에서 적은 비용으로 자녀와 알찬 시간을 보내고 싶은 분들, 어린 자녀와 유럽여행을 하고 있는 가족에게 적극 추천한다.

 

신고
Posted by bambigyeol
¾¾µå½ºÄð ¹Ù·Î°¡±â

신고
Posted by bambigyeol